하동군 흡연율 전국 최저 수준

하동신문 0 236

하동군 흡연율 전국 최저 수준

254개 시·군·구 건강조사 결과 남성 최저 2위

감소폭도 가장 커 

 

  국내 육지 최초로 탄소 없는 마을벨트와 강도 높은 금연시책을 추진 중인 하동군의 흡연율이 전국 최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동군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254개 시·군·구 보건소별로 만 19세 이상 성인 평균 900명씩 총 22만 8452명을 대상으로 2016 지역사회건강조사를 실시한 결과 하동군의 흡연율은 16.2%로 전국에서 4번째 낮았다.

이는 전국 평균 흡연율 22.5%보다 6.3% 포인트 낮은 것이며, 흡연율 감소폭도 전년 대비 6% 포인트 떨어져 전국에서 다섯 번째로 컸고, 남성 흡연율을 처음 조사한 8년 전에 비해서는 11.4% 포인트 떨어져 전국에서 감소폭이 가장 높았다.

특히 지난해 남성 흡연율은 31.0%로, 30.1%를 보인 경북 영양군에 이어 전국에서 2번째로 낮았으며, 전국에서 남성 흡연율이 가장 높은 경북 성주군(54.4%)에 비해서는 거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그리고 남성 흡연율 감소폭도 전년 대비 12.2%포인트, 8년 전에 비해 무려 20%포인트나 떨어져 전국에서 각각 4위, 7위로 나타나 감소폭이 가장 큰 전국 10순위 안에 들었다.

이처럼 하동군의 흡연율이 크게 낮아진 것은 건강을 우려한 흡연자의 금연 의지에다 금연구역 확대 지정, 탄소없는 마을 확대, 지리산 공기캔 사업 등 군이 추진하는 강력한 건강 및 친환경 정책 등이 맞물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군 보건소는 금연율 제고를 위해 군민을 대상으로 연중 금연클리닉을 운영하는 동시에 주민 편의를 위해 금연상담사가 관내 각종 사업장이나 경로당 등을 직접 찾아가 이동상담과 금연보조제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금연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미래의 잠재적 흡연자로 성장할 청소년을 대상으로 금연교육을 꾸준히 실시하고, 금연 거리캠페인, 각종 축제·행사시 금연부스 운영, 금연의 날 특별 이벤트 등 다양한 금연시책을 추진한 것도 한 몫하고 있다.

여기다 깨끗한 공기질 유지를 위해 국내 육지 최초로 화개면 목통·의신·단천마을을 탄소 없는 마을로 지정한데 이어 인근 악양·청암면으로 이어지는 지리산권 10곳에 탄소 없는 마을 밸트화를 추진하는 등 강도 높은 친환경 시책을 펴는 것도 일정 역할을 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결과는 담뱃값이 오른 것도 어느 정도 영향이 있겠지만 군민 건강을 위한 다양한 건강·친환경 시책과 흡연자의 높은 금연의지가 더해진 결과”라며 “이들 토대로 흡연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금연시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