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용주차장 위탁업체 지원 없어 관리에 난항

하동신문 0 600

공용주차장 위탁업체 지원 없어 관리에 난항

군, 주차장 주차질서 확립위해 계도·단속 병행

우수저류시설 설치 후 위탁업체선정 공고 계획

 

하동버스터미널~읍사무소 구간 공동지중화 사업이 마무리 되면서 도로 양쪽 면에 공용주차장을 설치했으나 주차요금징수 위탁업체선정이 내년으로 연기되면서 인근 상인들이 발끈하고 나섰다.

이유는 운전자들이 주차 면에 주차를 하고 난 후 장시간 동안 차량을 이동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상가 앞을 가리는 등 영업에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 때문이다.

하동군에서는 터미널과 읍사무소 간 630여m(주차면 수 : 약 80면) 구간에 공용주차장 관리를 위한 위탁업체선정 공고를 하였으나 지원한 위탁업체가 한곳도 없어서 주차장 운영·관리 계획 등 난항을 겪고 있다.

대부분의 상인들은 “주차요금징수를 하지 않고 내년으로 미룰 경우 장시간 주차로 인한 상인과 운전자간 다툼도 벌어질 수 있다.”며 “주차요금징수가 불가피하다면 장시간 주차에 대한 단속과 주차장에서의 불법영업행위방지 등에 대한 적절한 방안을 강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군민 A씨도 “운전자들이 개인편의위주로 주차를 하고 있어서 인사사고가 우려된다.”며 “주차 면에 정확하게 주차를 하고 주차 면이 없는 곳에는 주차를 금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 군에서 주차요금징수를 내년으로 미룰 경우 공용주차장으로 만들어 놓은 곳이 사설주차장으로 오용될 수 있기 때문에 상당수의 상인들과 주민들이 다음과 같은 사항을 하동군에 주문하고 있다.

첫째로 장시간(시간을 표시) 주차를 하는 경우 불법주차로 간주하고 견인 조치하라. 두 번째는 주차 면에서 벗어나거나 2면에 걸쳐 주차를 하는 경우 견인 조치하라. 세 번째는 주차 면에서 상행위 금지 및 주차 이외의 목적으로 주차 면과 주변에 물건 등을 적치하는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라. 네 번째는 면을 벗어나는 규격의 차량은 주차를 금지하라. 다섯 번째는 주차공간이 부족한데도 차량과 치량 사이에 억지로 주차하여 진행차량을 방해하는 경우 견인 조치하라. 여섯 번째는 위의 내용을 표지판, 현수막, 신문광고 등을 통해 정확하게 공지하라고 강조하고 있어서 이와 같은 요구사항들이 관철이 되지 않을 경우 주차장으로 인해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

군 관계자는 “위탁업체의 미 지원으로 인해 공영주차장을 운영하는데 어려움이 있겠지만 장시간 주차 금지, 주차장에서의 불법 상행위 금지 등에 관한 여러 가지 사항을 사전에 공지해 지도·홍보하겠다.”며 “홍보와 계도 기간이 지나면 위반차량에 대해 견인, 과태료 부과 등 강력하게 단속을 할 것이다. 주차장 주차질서 확립을 위해 운전자 여러분들의 협조와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군에서는 주차장관리 위탁업체 미 지원으로 인하여 내년으로 관리업체 선정이 연기가 되면서 옛 하동읍민관 앞에 우수저류시설 공사가 완공이 되면 그때 늘어난 주차면 수를 합쳐서 위탁업체 선정 공고를 다시 할 계획이다.

이제 운전자들은 운전자의 양심과 배려로 주차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를 금하여 선진국형 운전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하용덕 기자

ydha@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