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칼럼

“보복대국” 중국에 의연하게 대처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 문화원장 -

하동신문 0 1,159

“보복대국” 중국에 의연하게 대처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 문화원장 - 

 

 중국의 사드 보복은 집요하고 노골적이어서 세계가 규탄하며 국제규범을 준수하라고 강조하고 있으나 중국의 한국에 대한 겁박은 도를 넘고 있으며 중국의 관영언론도 도를 넘는 협박을 하고 있어 적절한 대응이 필요하다.

 유통업에서 시작된 한국제품 불매운동은 제조업으로까지 확산되어 지난 3월의 현대차 판매실적이 전년대비 반토막이 났는가 하면 우리의 모든 기업들이 중국의 경제보복에 휘청거리고 있다. 이런데도 정부와 국회를 비롯한 정치권은 중국의 프로급 사드보복에 아마추어 대응만 하고 있어 걱정스런 가운데 일부 진보단체들은 미국과 일본에 관한것이나 실체가 없는 음모론에는 국민감정에 불을 질러 촛불집회 등으로 국정을 혼란에 빠뜨리면서도 중국과 북한문제에 대해서는 “반중,반북”집회한번 안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고 정치권 마져 정권욕에만 매몰되어 쓴소리 한번 못하는 패권집단으로 뿌리를 내리고 있어 국민들은 우려를 넘어 절망스러운 것이다. 그러나 한국의 사정을 제대로 인식한 미국의회는 중국의 사드보복에 대한 규탄성명을 채택하면서 중국은 국제규범을 준수 하라고 압박하고 있으나 대한민국의 국회는 화약고 같은 반중감정과 무차별적인 경제보복을 못본척하며 꿀먹은 벙어리 행세를 하고 있어 국회의 존재를 의심케 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대선후보들 마져 본질을 외면한채 표만 의식한 셈법으로 일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고 지난해 몇몇 야당의원들은 “중국에 놀아단다”는 비판을 무릅쓰고 기어코 중국을 방문해 왕이 외교부장과 사진한장 찍고 돌아오고 말았으며 그 사진속에는 고위직의 환대에 감읍해 죽겠다는 표정으로 실실웃고 있는 모습은 참으로 가관이 아닐 수 없다. 이런 우리의 현실을 보고 중국은 속으로 “너희들이 늘 그렇지”하며 조롱할 것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고 조선시대 사대굴종의 악몽으로 회귀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도 지울 수 없다.

 그러나 지금의 대한민국은 조선시대와는 다른 세계 10위권의 경제력에 60만 대군을 보유한 나라이자 한.미 동맹도 굳건하여 중국이 “꿇어라”하면 꿇을만큼 약체의 나라가 분명 아니다.

 그런데 우리의 정치지도자들에게는 중국을 향해 노(NO)라고 말할 수 있는 용기나 태도가 결여되어 애꿎은 국민들과 기업들만 사드보복의 패해를 감내해야 하는 처지에 놓여있어 더욱 안타까운 것이 아닌가 한다. 그동안의 역사를 되돌아보면 중국은 국가간의 정치적 분쟁을 외교로 풀려하지 않고 보복의 칼부터 휘두르고 보는 “보복대국”으로 낙인찍혀 있으며 이런 국제규범을 무시하는 중국의 막무가내식 보복에 여러나라들이 속수무책으로 당했지만 일본은 조금 달랐다. 2012년 일본이 센카쿠열도를 전격적으로 국유화 하면서 촉발된 갈등으로 중국은 일본에 대해 무차별 보복을 감행했으나 일본정부와 기업들은 차분하게 대응하며 중국투자를 오히려 늘리는 역전략을 구사하여 세계최대의 시장 중국과 뗄려야 뗄 수 없는 관계구축을 꾀했으며 우익계를 제외한 언론도 차분하게 대응하면서 국민을 불안하게 하거나 격분하게 하는 자극적인 보도를 삼가했다. 

 이렇게 정부와, 기업, 언론이 의연하게 대응하여 중국정부가 의도한 13억 중국인의 반일감정을 무력화 시키므로서 위기를 극복한 일본의 사례에서 보듯 미래를 내다보고 좋은 콘텐츠와 품질로 중국인의 마음을 사로잡아야 하며 혹여라도 세계의 시장이 된 중국을 포기하는 우를 범하지 않았으면 한다.

 아울러 대한민국의 주적은 중국이 아니고 북한이며 경제력이 뒷받침되지 않은 군사력이 얼마나 허망한지는 북한을 보면 알 수 있으며 한,중 관계는 수교 25년 이래 최악의 상황이기는 하나 제1투자 교역국인 중국을 적으로만 치부하는것도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깊이 인식하여 정치권과 국민모두가 이성적으로 의연하게 대응해 나갔으면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