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영화 보는 날‘재심’상영

하동신문 0 848

4월 영화 보는 날‘재심’상영

대한민국 뒤흔든 실화 모티브

26일 오후 3시·7시 문화예술회관 

 

  하동군은 ‘영화 상영의 날’을 맞아 오는 26일 오후 3시·7시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재심’을 상영한다고 밝혔다.

영화 상영의 날은 문화시설이 부족한 군민과 청소년들에게 문화 혜택 기회를 확대하고 영화관이 없어 많은 군민이 진주·광양 등 다른 지역으로 가서 영화를 관람해야하는 불편을 덜고자 연말까지 짝수 달 마지막 주 수요일 운영된다.

영화는 최근 개봉됐거나 개봉작 중 작품성인 높은 영화나 군민의 선호도가 높은 시대극을 비롯해 로맨스, 코믹물,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이 상영된다.

이의 일환으로 군은 지난 2월 ‘마스터’에 이어 4월에는 정우·강하늘·김해숙이 출연한 ‘재심’을 상영한다.

‘재심’은 ‘또 하나의 약속’, ‘용의자 X’ 등을 연출한 김태윤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119분짜리 드라마 장르로, 지난 2월 15일 개봉해 250만명이 넘는 관객을 모으며 인기를 끌었다. 15세 이상 관람가.

17년 전 전라도에서 발생한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한 재심은 돈 없고 ‘빽’ 없는 벼랑 끝 변호사와 10년을 살인자로 살아온 청년 등 두 남자가 진실을 찾기 위한 사투가 시작된다.

대한민국을 뒤흔든 택시기사 살인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였던 10대 소년 현우(강하늘)는 경찰의 강압적인 수사에 누명을 쓰고 10년을 감옥에서 보낸다.

돈도 ‘빽’도 없이 빚만 쌓인 변호사 준영(정우)은 거대 로펌 대표의 환심을 사기 위해 무료 변론 봉사 중 현우 사건을 알게 되고 명예와 유명세를 얻기에 좋은 기회라는 본능적 직감을 하게 된다.

그러나 실제로 현우를 만난 준영은 다시한번 정의감에 가슴이 뜨거워지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고, 현우는 준영의 도움으로 세상을 믿어볼 희망을 다시 찾게 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